몇일전 뚱채어뭉의 생일이었어요.

나이가 드니 생일이어도 설렘도 살짝 덜하고 감각도 조금은 무뎌지는데..

그래도 생일은 생일이죠. 뭔가 평소와는 다르기를.. 좀더 행복하기를 바라니깐요.

 

예전에는 그져 주변 사람들한테 축하받고 선물받는 횡재하는 날이었는데..

지금은 가족들이 아이들이 생기니 모여서 옛날얘기 사는얘기 즐거운얘기 두런두런 하는

가족의 모임의 날이 된거 같아요.

 

그래서..

지금이 더더.. 행복해요 헤헤^^

 

 

 

친구들한테 회사 동료들한테 많이 많이 축하받았어요.

그래서 기분이 넘넘 째져요 ㅋㅋ

 

바쁘고 몸도 힘든 와중일텐데.. 고맙게도 선물도 챙겨주고 업무시간 회의를 틈다 커피 타임도 가졌어요.

차장님이 쏘는걸로다가 ㅋㅋㅋㅋㅋ

 

케잌하나사서 노래부르자고 하는걸 억지로 뜯어말리고

회의겸 생일축하도 했네욤 에헤헤

 

 

 

날파리가 그렇게도 탐냈던 바나나 케잌!

우린 이 한조각을 목숨바쳐 사수했죠~ ㅋㅋㅋ

 

 

 

 

농땡이 아니에요 ㅋㅋㅋㅋ 회의겸!!! 생일잔치 ㅋㅋㅋㅋ

 

 

 

 

 

사랑해요!! 고마워요~~ ^^

 

 

기분좋게 일마치고 이젠 가족과 함께 맛나게 미역국 먹는 일만 남았어요 ㅋ

 

친정옆에 콕 붙어사니 생일날 제손으로 미역국 끓일일은 없어서 좋아요.

몇일전부터 생일날 저녁은 꼭 같이 먹자 하시는 부모님말씀에

부랴부랴 회사일 마무리하고 친정으로 갔어요.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고기냄새가 후아아아악~~~~~

 

동생이 고기굽고 있더라구요 ㅋㅋㅋㅋ

 

 

 

 

고맙다 동생아! 맛나게좀 구워다오~~ 항정살많이 샀나몰라~ ㅋㅋㅋ

 

 

 

어른들은 상 차리느라 정신이 1도 없는데.. 아이들은 벌써 먹고 있네요.

버릇없다 욕하지 마세용~~ 야근한 엄마 기둘리다 6시도 안되 먹는 저녁을 9시 넘어서까지 못먹었어요 ㅠㅠ

아흑~~

 

그래도 그 배고픈 와중에 엄마랑 먹겠다고 기다려준 마음이 넘넘 대견하고 고마웠어요^^

 

 

 

 

 

엄마표 미역국~  1년360일은 잡곡밥인데 생일이 되면 꼭 쌀밥에 고기 미역국 해주시는 울 친정엄마

고기도 늘 최고 좋은걸로만~~

이 국 보는데 엄마얼굴이 아른아른~~~ 엄마 오래오래 나랑 살아요!

엄마 미역국이 최고 좋으니깐.. 오래오래 나 끓여줘요~ 헤헤헤

 

 

 

 

언제 말았는지 한그릇을 다 말고 뚝딱!!

 

그리고 또달라고 ... 어른들은 상에 앉지도 못했는데 ㅋㅋㅋㅋㅋㅋ

 

 

 

 

맛나?? 물으니 대답도 안하고 저리 웃습디다~ ㅋㅋㅋㅋ

못난이 최고 못난이..

그래도 최고 사랑스런 내 강아지 분신 겸댕이 사랑이 내... 보물~

 

 

 

 

일땜에 조금 늦게온 신랑에게.. 말은 안했지만 살짝 빡쳤는데..

너그러운 맘으로 이해했고..

 

가족과 함께 초도 밝히고 노래도 부르고 술잔도 기울이니..

참.. 따뜻하고 행복했습니다.

 

PS. 누나 나이 먹는거 서럽지?? 폐활량도 떨어져서 초 불기도 힘드니 3개만 꼽자고 큰 선심쓰듯 꼽아준

내 동생.. 고맙다.. 니생일에도 세개만 꼽아주마!

 

 

  1. BlogIcon 슬블링 2015.10.31 10:52

    우앙~ 여기저기서 축하받으셨네용
    그렇담 저도 ㅋㅋ 생일축하드려요 꺄~
    저도 엄마표 미역국 먹고싶네요 ㅜㅜ

  2. BlogIcon 피그블람썸 2015.11.15 23:31

    뚱찬이 표정 어쩔거에여 정말ㅋㅋㅋㅋ 살인미소 너무 사랑스럽네영 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뚱채어뭉 2015.11.16 01:20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감사해요. 저도 맨날 저표정 때문에 지갑열고 있어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