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찬이의 크리스마스 카드~

샘이 그리라는 산타는 안그리고 엄마 그린 엄마 바라기 울 뚱찬!

 

그래 엄마가 산타인걸 니가 아는게지 ㅋㅋㅋㅋㅋ

 

 

 

 

 

드뎌 크리스마스가 오고야 말았습니다 ㅋㅋㅋ

 

1년이 정말 눈감았다 뜨니 후욱~

피곤하지만 행복한 금요일! 아침부터 도깨비 볼 생각에 한껏 들떠있는데..

회사 겸댕이 산타 동생들로 부터 뜻밖의 클스 마스 선물을 받았지 뭐에요.

 

 

 

암껏도 잘해준것 없는 이언니에게 이런 일용한 선물들을 해주다니.. 눙물이 앞을... ㅠㅠ

 

내가 잘할께~ ㅋㅋㅋ

 

 

 

 

직접 뜬 쁘띠 목도리에.. 직접만든 소이캔들.. 그리고 정말 망고로 착각하고 잡술만한 비주얼의 비누와

손글씨 카드!!! 

얼굴에 유전심고 다니는 내게 필수인 기름종이까정..

 

 

아 저 진짜 일케 행복해도 되요?

 

 

 

 

아까워서 어찌 두르고,, 씻고, 기름뽑고, 불을 붙이겠쎄요~

 

 

 

모두에게 풍성한 마음으로 함께할 크리스마스이길 바랍니다.

따뜻한 마음에 오늘 너무 행복하고 기분좋게 잠자리에 들듯해요.

에헤헤~

 

모두

Merry Christmas!!

  1. 피그블라썸 2016.12.27 10:33

    기름 뽑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훈훈하네요~~~

  2. BlogIcon 슬블링 2016.12.28 17:27

    뚱차니 귀여운 카드네영 ㅋㅋㅋㅋㅋ
    오고 가는 선물로 더욱 훈훈해졌어요 케케~

    • BlogIcon 뚱채어뭉 2017.01.02 17:38 신고

      네네~~ 참 고마운 사람들이죵? 뚱찬이 카드도 감동이었구요 ㅋㅋㅋ

+ Recent posts